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퍼스널 스타일 블로거 TOP 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퍼스널 스타일 블로거 TOP 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퍼스널 스타일 블로거 TOP 20

인터넷 미디어 <패셔니스타>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개인 스타일 블로거 TOP 20’ 2016년 판을 발표했다. 이들은 개인 스타일 블로그를 통해 의류 라인을 전개하거나 잡지 표지를 장식하고, 심지어 수백만 달러의 패션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TOP 20 중에는 한국계 블로거 3명이 포함되어 있다.   패션 블로깅 현상이 처음 시작된지 10년이 지나면서 패션 블로거들은 현재 패션의 새로운 주류 세력으로 부상했다. 주요 패션쇼의 앞좌석에서 파워블로거를 만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유명 브랜드의 광고 캠페인과 패션 잡지 표지 주인공이 되기도 한다. 심지어 성공한 패션 사업가로 변신하며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블로거들도 있다.   매년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퍼스널 스타일 블로거”를 발표해 온 온라인 미디어 <패셔니스타>는  지난 3월

Continue Reading

처음엔 순수했는데… 나는 ‘파워블로거지’였다

처음엔 순수했는데… 나는 ‘파워블로거지’였다

지난 7월 16일 파워블로거(영향력이 큰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가 누리꾼들을 고소하겠다고 나선 사건이 일어났다. 주로 맛집 이야기를 쓰는 블로거인 그는 전주에 있는 ‘무한리필’ 고깃집을 방문해서 겨우 고기 다섯 점을 먹었는데, 주인이 한 명분의 값을 지불하게 했다며 인심이 야박하다고 블로그에 적었다. 하지만 고깃집 주인은 블로거가 고기를 더 많이 먹었고 맥주까지 마시는 것이 CCTV에 찍혔다고 주장했다. 이 소식을 접한 몇몇 누리꾼들은 그 블로거가 ‘파워블로거지'(파워블로거와 거지의 합성어로, 파워블로거임을 내세워 무전취식이나 추가 서비스를 요구하는 사람. 대부분 음식점을 타깃으로 한다) 아니냐는 글을 남겼고, 이를 본 블로거가 자신을 파워블로거지라고 비판한 누리꾼들을 고소하겠다고 한 것이다. 사건을 접한 뒤 나는 묘한 죄책감(?)과 동질감을 느꼈다. 나 역시 파워블로거지와 다를 바 없는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난 중학교 2학년 때인

Continue Reading

해리포터 작가 롤링의 통큰 기부, 아동 지원 2500만 파운드 내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해리포터의 작가 J.K 롤링이 동유럽 보호시설 아동 지원을 위해 내놓은 기부금 규모가 2500만 파운드(약 42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자선 활동 단체인 루모스 재단은 국제 아동구호를 위한 롤링의 기부 내용을 이같이 공개하고, 어려운 아동을 돕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롤링은 그동안 해리포터 시리즈의 번외편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의 저작 수입 전액인 1890만 파운드를 양도했으며, 비실명으로 540만 파운드를 더 기부했다.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는 2008년 발표돼 전 세계에서 1000만 부 이상 판매됐다. 또 롤링은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친필 본 경매 수입 195만 파운드를 내놨다. 다음 달에도 팔찌 소장품을 판매하는 자선 경매에 나설 예정이다. 재단은 롤링의 기부금으로 그동안 우크라이나와

Continue Reading

외모에 대한 투자는 경제적 관점에서 타당한 투자다?!

사람의 외모인 얼굴과 몸무게, 키 등은 그 사람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주요한 수단이 된다. 과연 사람의 외모가 사람의 몸값을 높이는데 기여를 할까? 외모를 꾸미는 것이 연봉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가설을 살펴보자. 그동안 이를 증명하려던 수많은 연구결과를 통해 이 가설의 타당성을 살펴보자. 이 가설이 타당하다면, 성형수술을 하고, 다이어트를 하고, 명품을 소비하고 비싼 자동차를 타려고 하고, 패션에 돈을 들이는 것은 결코 낭비가 아니다. 외모에 대한 투자는 그에 따른 경제적 효과로 되받기 때문에 투자 대비 효과가 상당히 높은 선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게 얘기하면,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가질 사람들이 꽤 많겠지만, 안타깝게도 현실은 이미 외모지상주의가 우리의 경제적 기회와 가치 등과의 연관관계를 확고히 구축하고

Continue Reading

롤링 새 동화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12일 시판

롤링 새 동화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12일 시판

해리 포터’ 시리즈 번외편 영국·미국 등서 판매 1위 지난해 11월 완결편이 나와 막을 내린 영국 작가 조앤 롤링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해리 포터> 시리즈의 번외편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가 나왔다. 영문판은 지난 4일 미국, 유럽, 중국, 일본, 한국 등 20여개국에서 동시에 발매됐으며, 한글 번역본은 <해리 포터> 시리즈를 번역 출간해온 문학수첩 출판사에서 나와 12일 서점에 깔릴 예정이다.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는 <해리 포터> 시리즈의 완결편인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에서 호그와트 마법학교의 교장인 덤블도어 교수가 해리 포터의 친구 헤르미온느에게 유산으로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를 남긴다는 설정으로 시리즈와 묶여 있다. 책에는 젊은 마법사가 생전에 마법으로 이웃을 도운 아버지 뜻을 어기고 어려운 이웃들을 외면하다 벌을 받는 ‘마법사와 깡충깡충

Continue Reading

‘5억 4천만원’에 팔린 해리포터 스핀오프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5억 4천만원’에 팔린 해리포터 스핀오프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해리포터 작가 J.K. 롤링이 직접 자필로 쓴 동화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The Tales of Beedle the Bard)’가 런던 경매에서 높은 가격으로 낙찰돼 누리꾼들의 관심을 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BBC 뉴스는 해리포터의 스핀 오프로 알려진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가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368,750 파운드(한화 약 5억 4천억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경매에 등장한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는 J.K. 롤링이 처음부터 끝까지 자필로 작성했으며 일러스트도 그려져 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7권 밖에 없는 ‘희귀’본에 속한다. 뿐만 아니라 겉표지가 가죽으로 되어있고 해골 문양의 장식이 있어 경매에 나왔을 때부터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gettyimages 해당 책은 J.K.롤링이 자신의 소설 ‘해리포터’의 진가를 처음으로 알아봐 준 블룸스버리 출판사

Continue Reading

‘해리포터’의 주인공들이 읽던 책 3권에 관한 이야기

‘해리포터’의 주인공들이 읽던 책 3권에 관한 이야기

지난 달 16일 해리포터 시리즈의 스핀오프 버전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이 개봉했다. 전 세계의 포터헤드(해리포터 시리즈의 팬)들이 열광했다.영화 ‘신비한 동물사전’의 주인공 뉴트 스캐맨더는 해리포터 시리즈 속 주인공들이 사용하는 교과서 ‘신비한 동물사전’의 저자이다. 조앤 K. 롤링은 시리즈 초반 언급되었던 책 이름과 저자를 바탕으로 또 다른 마법 세계의 문을 연 것이다. 사실 ‘신비한 동물사전’을 포함하여 3권의 책이 시중에 나와있다. 해리포터 시리즈의 완결을 아쉬워하는 팬들을 위해 ‘호그와트 라이브러리’라는 이름으로 작중 등장한 책들을 실제로 만들어낸 것이다. 뉴트 스캐맨더가 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신비한 동물사전’, 그리고 두 권의 책을 더 소개한다. 1. 수업에 사용하던 교과서, ‘신비한 동물사전’ “신비한 생물 단속 및 관리부에서는 신비한 동물의 매매 행위를 엄격하게 감시하고

Continue Reading